2008.05.23 – 답답

사용자 삽입 이미지
자주쓰는 손목을 다치니
아무것도 못한다는 걸 알았다.

밥 먹는 것 부터
씻고 자는 것 까지

정말이지
제대로 할 수 있는게 하나도 없었다..

답답하고 갑갑하고….

버릇?
습성?
습관?

.. 참으로 무섭구나..

– 2008.05.23 –
bY Diary

You may also like..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