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08.08.13 – 배탈2

사용자 삽입 이미지
어제에 이어 배탈이 더 심해졌다.

밤중에 너무 추워서
한여름인데도 이불을 목까지 덮고 잘 정도였다.

밥은 아예 못 먹고
그나마 죽도 두어숟갈 정도밖엔..

결국 다시 병원을 찾아 링거를 맞았다.

두어시간 링거를 맞고났더니
그나마 좀 나아지는 듯 하다-
신기하네..

작년에 정말 심하게 아팠던 적이 있어서 아픈게 너무 싫다.

키 큰 사람은 위장이 약하다던데
역시 그것 때문인가..

아무튼 아 제발 얼른 낫기를..







– 2008.08.13 –
bY Diary






You may also like..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