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08.11.01 – 이사

사용자 삽입 이미지
드디어 이사를 했다.

이것저것 짐을 푸는데 쌀 때 만큼이나 푸는 것도 한도 끝도 없구나..

근 24년 가까이를 한 동네에서만 살았다.
이사라고 해봤자 그 동네안에서 아랫블록으로 내려간다거나
아파트에서 주택으로 옮긴다거나 하는 정도였다.

그러다가 이번엔 꽤 먼 곳으로 옮기게 되었다.

15층 짜리 복도식 아파트에 꼭대기 층인데,
집은 이전보다 좁아 졌지만, 전망이 정말 끝내준다!

저 멀리 낙동강이 눈에 선명히 보이고
기차지나가는 거, 자동차 막히는거,
이집, 저집, 숲이라던지, 산등성이들도 눈에 선히 보인다.
밤에는 마치 별자리같은 모습으로 보이는 듯 하기도..

아무래도 이 집에서 가장 오래 살게 되지 않을까 싶다.

이사 자체는 힘들어도
전망 하나때문에
힘들었던걸 모두 보상받은 기분이다!











– 2008.11.01 –
bY Diary

2007.11.01
2005.11.01
2004.11.01









You may also like...

5 Responses

  1. 박민선 댓글:

    어디까지 이사를 간거냐;북구쪽인가

  2. 바키 댓글:

    집뜰이를 한다면 부르도록’ㅅ’ 집을 거덜내주마!ㅋㅋㅋ

  3. 박민선 댓글:

    낙동강 보인다메=_=ㅋㅋ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