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08.11.19 – 황홀한밤

사용자 삽입 이미지
” 제가 고민하는건,
어쩌면 이 모든 것이 다 거짓일지 모른다는 겁니다.

제 말은, 형식 그 자체에 거짓이 담겨 있다는 것이고,
그건 필연적이라는 것이죠.

왜냐하면 당신이 <나>라는 말을 하는 순간-
그 즉시 당신은 당신 자신이 자기라고 주장하는 바로 그 인격체와
분리되기 때문이죠. 제 말, 아시겠습니까?

그래서 사람들이 진정성의 표시라고 생각하는 그 <나>라는 말이
사실은 모든 대명사 가운데 가장 부정확한 대명사가 아닌가라고 생각하는 겁니다.

당신이 <나>라고 말할 때, 당신은 이미 당신이 주장하는 <나>가 아니라
어떤 다른사람, 당신의 현재 자아가 몰래 감시하는 어떤 낯선 이,
현재의 당신 자아와는 별개의, 동떨어진,
그로부터 벗어나 있는 다른 어떤 존재가 되어있기 때문이죠. “

” 그럼 넌 그걸 믿는단 말이야? “

” 예. 아니오. 모르겠어요. “









– 2008.11.19 –
bY Diary







You may also like..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