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08.12.21 – 신혼집

사용자 삽입 이미지
처음으로 누나의 신혼집에 방문했다.

역시 신혼냄새가 풀풀 풍겼는데
둘이 알콩달콩 재밌게 사는 것 같아 다행스러웠다.

예전에 TV에서 연예인 부부들을 볼 때
둘이 같이 컴퓨터를 하는 모습이
왠지 모르게 따뜻하게 느껴졌었다.

한 모니터를 둘이 같이 쳐다보면서
이것 저것 정보를 찾고
이런 저런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
참 아름다웠다고나 할까-

뭐 아무것도 아닌 것이지만
나는 그게 왜 그래 보였는지..

누나네 집의 컴퓨터가
딱 그런조건을 갖출 수 있는 위치였다.
이젠 같이 엑스박스도 하시겠군..ㅋㅋ

그저 동생은 행복하게 살길 바랄 뿐이다.







– 2008.12.21 –
bY Diary

2004.12.21






You may also like..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