폴아웃(Fall Out) 시리즈의 과거 연대표



서기 2051년 – 자원줄이 고갈되기 시작한 미합중국은 멕시코에 정치적, 경제적 압력을 가하며 멕시코의 자원을 갈취하려 들며, 결국에는 멕시코를 확실하 장악해서 자원을 뺏어 씀.


2052년 – 텍사스 유전 고갈 / 유럽연합이 중동이 석유를 제대로 공급을 안하기 시작하자 중동국가들 전체에 선전포고. 유럽연합과 중동의 전쟁. 많은 소규모 국가들 다 도산 파산하기 시작. / 유엔, 소속국들 간의 갈등이 심화되다가 주요 국가들 탈퇴. 결국 국제연합 해체.


2053년 – “뉴 플레이그” 라 불리우는 신종 전염병 발생. 수백만 민중의 병사. 유전자공학을 이용한 생체 테러라는 음모론 대두됨. / 이스라엘의 텔 아비브 시가 테러리스트의 핵폭탄 테러로 소멸함. 핵무기의 실질적 사용에 전세계가 놀람


2054년 – 중동에서 몇 국가들간의 국지적 핵전쟁 발생. 전세계가 핵전쟁의 공포에 떰 / 전염병 확산과 핵전쟁의 공포 등으로 암울한 분위기에 잠겨 있는 동안 미 합중국은 “세이프 하우스” 프로젝트를 발동. 전국에 걸쳐 방공호를 건설하는 프로젝트. 벌-텍(Vault-Tech) 이라는 기술-산업 회사가 이 프로젝트의 진행과 건설을 맡게 됨. / 벌텍에서 슈퍼 컴퓨터와 인공지능 개발을 시작.


2055년 – ‘뉴 플레이그’ 전염병에 대한 카운터-바이러스 개발의 일환으로 유전자공학을 이용한 활발한 연구가 웨스트 테크West Tek라는 정부와 계약한 민간연구업체에 의해 시작, 진행됨


2059년 – ‘앵커리지 전선’이라는게 만들어짐. (앵커리지란 미국 알라스카주의 대도시) 알라스카의 유전들과 막대한 자원들을 중국이나 러시아의 위협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미국이 견고한 방어선 구축 및 주둔군을 증가시킴. / 캐나다와 미국간의 외교마찰이 잦아짐. 알라스카로부터 미국본토로 이어지는 캐나다 내의 송유관을 둘러싼 문제들 부각./ ZAX 프로젝트의 일환으로, 벌텍이 자유사고가 가능한, 실질적 AI를 개발해냄.


2060년 – ‘교통’이라는게 사라짐. 더 이상 도시에서는 자가용이 다니지 않음. 대체 에너지를 사용하는 자동차의 개발및 양산이 시급하나 실질적 개발과 생산이 사용량에 한참 못미침 / 유럽-중동 전쟁이 드디어 종결됨. 중동에는 더 이상 남은 석유가 없기 때문에 양측에 있어 더 전쟁을 할 이유가 없음. 양측 다 거의 폐허가 된 상태.


2062년 – ‘뉴 플레이그’는 계속해서 확산됨. 흑사병 이래 최악의 전염병 사태.


2063년 –  볼텍사의 방공호 개발 계획 Vault들의 건설이 대부분 완료됨. 그러나 이 방공호들은 전국에 총 122개로, 개당 최대 1천명의 수용이 전부일 뿐임. 이들 방공호로 대피하는 훈련이 미국 전역에서 실시됨. 그러나 너무 자주 실시되기 시작하자 시민들은 곧 무심, 무성의해지기 시작. 제 13번 볼트는 건설자재들의 문제로 완공이 늦춰짐


2065년 – 이 해의 여름은 유난히 더웠고 전력 소비량은 폭주했음. 화석 연료를 이용한 전기 생산이 거의 힘든 관계로 댐과 원자력 발전소가 그 모든 소비량에 책임졌으나 폭주 끝에 뉴욬 원자력 발전소가 거의 폭발함. 잘못했으면 체르노빌 사태가 재현될 뻔 함. 직후 전력 사용은 이제 배급제로 전환. / 미군은 연료 부족 때문에, 그리고 전장 상황에 시급히 적용/적응할 수 있고 연료 많이 먹는 탱크를 대체할 수 있는 무기를 필요로 함. 결국 연구 끝에 ‘파워 아머’, 다시 말해 보병용 장갑의 개발이 웨스트 테크 연구소에 의해 시작됨.


2066년 – 전세계의 유전들이 거의 고갈되어 감. 세계에서 가장 연료를 많이 소비하는 괴물같은 나라였던 중국이 이에 가장 큰 위기 직면. 중국 쓰러지기 직전. 이 때문에 다른 나라들과의 경제-외교에 있어 매우 극 강경하게 나옴. 미국은 자국의 연료를 중국에 수출하고 싶어하지 않음. 중국은 미국에 강경하게 대함. 양국 관계는 급악화 일로로 치달음. / “핵 융합” Fusion 기술이 상용화 완료됨. 그러나 아직 대규모로 사용되기에는 정말 턱없이, 턱없이 부족함. / 파워아머의 개발 완료.


2066년 겨울 – 중국이 알라스카를 침공함. 미-중 전쟁 발발. / 캐나다는 미국이 알라스카에 군대와 물자를 보낼 수 있도록 캐나다 영토를 이용하는 것을 반대함. 캐나다와 미국 양국 관계 악화. 심지어 캐나다 영해나 영공을 미군의 항공기나 함선이 통과하는 것도 금지. / 미국의 압력이 거세지자 겁을 먹은 캐나다 정부는 한 발 물러나 미군의 통과를 허용.


2067년 – 미군, 드디어 최초로 파워아머를 알라스카 전선에 실전 투입함. 중공군은 파워아머로 무장한 미군 보병대에 엄청난 피해를 입고 파워아머는 전장에서의 실효성을 입증함. 중국도 이를 보고 자체적으로 파워아머를 개발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지만 미국에 한-참 뒤쳐진 상태.


2069년 – 드디어 마지막 볼트, 13번 볼트의 완공. 지연된 완공 덕에 이 방공호에 자리를 예약한 사람들은 아직 대피 훈련을 많이 해보지 않았음.


2070년 – 크라이슬러의 후신인 크라이슬루스 자동차 회사가 최초로 핵융합 자동차의 상용화에 성공. 모두들 핵융합 차를 사려고 덤벼듬. 하지만 크라이슬루스 사의 공장들 중 상당수는 이미 민간 차 대신 군수품 생산에 투입되고 있었기에 민간 차 생산 턱없이 부족.


2072년 – 캐나다에 산재한 자원과 광물에 눈독들인 미국의 지속되는 압력. 이에 대한 반발로 캐나다의 주요 도시들에서 반미 시위들 발생. / 알라스카 송유관에 대한 사보타지 발생. / 미국의 캐나다 합병 개시. 캐나다에 대규모 미군이 침공함.


2073년 – 중국의 생화학 병기의 개발이 문제로 대두되자 미연방 정부 내에 이에 대항할 수단의 필요성이 제기됨. 이에 따라 웨스트 테크에 의해 진행되던 ‘뉴 플레이그 용 백신 바이러스’ 연구 성과가 새로운 생화학 병기 개발에 이용되기 시작.


2074년 – 미군이 태평양 건너 중국 본토에 상당수의 기갑사단과 파워아머 부대를 파견해 침공함. 그러나 별 성과를 내지 못하고 미국의 보급선에 부담을 줌.


2075년 – 웨스트 테크에서 신종 바이러스 프로젝트 연구 개발에 큰 수확을 거둠. 이 신종 바이러스는 “강제적 진화성 바이러스Forced Evolutionary Virus” 줄여서 FEV라고 명명됨. / FEV의 생쥐 임상 실험. 생쥐는 덩치가 커졌으며, 지능이 높아졌고, 근육이 어마어마하게 향상됨. 토끼에 실험 – 생쥐 때와 같은 결과, 그러나 예상치 못한 결과가 더 나오는데, 토끼들은 더 난폭해지고 폭력적이 되었음.


2076년 – 미국의 캐나다 합병 완료. 많은 캐나다 국민들이 저항하나 시위대나 반대자들은 즉각 미군에 의해 잔혹히 총살당함. / 전세계에서 반미 운동 발생. / FEV 바이러스의 개에 대한 실험. 개는 난폭해지고 강해졌으나 지능이 감소함. 너구리에 실험 – FEV를 투약한 너구리들은 지능의 비약적 상승 후 실험실을 탈출하려 시도함. / 이 즈음에 파워아머가 완전 실용화 완료. 전군에 지급됨. / 중공군 패퇴 직전. 중국 정부는 더 이상 전쟁을 이어갈 힘이 없음. 미군의 파워아머 부대에 당할 자가 없음. 중국 붕괴 시작.


2077년 – FEV의 침패치 실험. 침팬지는 지금까지의 모든 결과를 뛰어넘음. 모든 종류의 질병, 환경재해에 저항력을 보이며 힘과 크기의 상승은 어마어마함. / 미군, 알라스카에서 중공군을 몰아내는데 성공. 알라스카는 미국에 다시 확보됨. / 미국 내 반전시위 및 반정부 운동이 심화, 격화됨. 최초로 파워아머 부대가 미국 내 치안유지를 위해 미국 내에 투입됨. 미국 내 반전 민간인들의 사살. 폭동, 치안 불안정이 극에 달함. 누군가에 의해 FEV의 존재가 세상에 폭로됨. 전세계가 미국에 대한 지지 철회


2077년 3월 – 중국에 의한 생화학병기 또는 핵공격 위험론 대두됨. 미 연방 정부 요인들은 핵전쟁의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각지의 피난처로 흩어지고 숨기 시작. “엉클레이브Enclave” 집단의 시작.



2077년 10월 23일 – 누가 먼저 시작했는지 알 수 없고 단추를 누른건 누군지 아무도 모름. 한쪽이 쏘기 시작했고 이에 보복하는 폭탄이 터졌으며 수천발의 핵 미사일들이 하늘을 교차함. 이 날의 전세계에 걸친 전쟁은 “대전쟁The Great War”이라 불림. 중국이 시작했는지 미국이 시작했는지 알 수 없지만 전쟁은 단 두 시간에 걸쳐 진행됨. 미국 내 방공호 “Vault”에 예약한 12만 시민들 중 대부분은 이미 수백번 진행된 ‘대피 훈련’ 때문에 이것도 훈련의 하나라 생각해 대피하지 않음. 이로 인해 대부분의 볼트들은 정원에 한참 못미치는 숫자의 사람들만 받아들인 채 봉인됨.

그리고 세계는 멸망했다



FEV개발 시설들 중 몇개는 핵공격에 맞음. 이로 인해 봉인된 FEV들이 대기중에 배출됨. FEV와 방사능 오염 효과로 FEV는 더욱 이상하게 변이됨. 이와 접촉한 인간, 동물, 모두 유전적으로 변이를 시작. 하룻밤 사이 수백 종의 동/식물군이 새로 탄생함. “슈퍼 뮤턴트” 종의 등장.


2161년 – 캘리포니아 남부의 볼트 13번에서 주인공이 볼트 내 수질정화 시스템에 낡은 칩셋 교체를 위해 지상으로 나옴. FallOut1의 모험 시작.

2241년 – FallOut1의 증손자가 모험을 시작함. 과거 미국 정부의 잔재인 “엉클레이브”가 음지에서 기어나와 미국 본토로 귀환. FallOut2의 배경.


2242년 –  “신 캘리포니아 공화국 New California Republic”이 캘리포니아주에서 선언되 시작됨. 현재 과거 미 합중국 영토 내에서 가장 인구수가 많으며 가장 강력한 군대를 보유한, 최대의 정치 집단으로 성장함.


2277년 – 2의 배경으로부터 30년이 지남. FallOut3의 배경은 미국 동해안의 과거 수도 워싱턴 DC. 엉클레이브의 잔존 세력이 워싱턴에 기어들어옴. 과거 ZAX 프로젝트로 만들어진 정부용 슈퍼 컴퓨터 하나가 워싱턴 내 비밀 기지에 있으며 ‘인격/지성’을 발달시키고 엉클레이브의 새 대통령으로 등장.


출처 : 루리웹 – 코러선트 (qoxmaos)님




누가 게임을 아이들만 하는 것이라고 했는가





You may also like..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