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7.03.20

 

같이 작업했던 사람들이

하나 둘 흩어질 때는

언제나 씁쓸한 기분이 든다.

 

다들 꽃길만 걸으시길..

 

-2017.03.20-

bY Diary

 

You may also like..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